UPDATE : 2019.5.23 목 09:38

세무사, 작년 100명 중 6.4명은 ‘최저임금’도 못 벌었다

유일지 기자l승인2018.10.10 11:5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월평균 최저임금도 못 버는 전문직 사업자 지난해 4472명

최저소득도 못 버는 전문직 전체 12.2%…100명 중 12명꼴
상위 소득자 196명은 1424억 탈루

 

▲ 10일 국세청 국정감사 현장.
▲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세청 국장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년 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등 고소득 직종으로 알려진 이른바 ‘사士짜’ 직종 중 월매출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개인사업자가 100명 중 1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공개한 ‘전문직종별 개인사업자 월평균 매출 157만3770원 미만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전문직 사업자(개인) 3만6480명 중 4472명(12.2%)이 최저임금 미만을 벌어들인다고 신고했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변호사 5207명 중 903명(17.3%), 건축사 1만2554명 중 1962명(15.6%), 감정평가사 663명 중 94명(14.2%), 변리사 818명 중 90명(11%), 법무사 6444명 중 693명(10.8%), 관세사 735명 중 64명(8.7%), 회계사 1530명 중 117명(7.6%), 세무사 8529명 중 549명(6.4%)인 순으로 확인됐다.

최저임금(157만3770원) 미만 신고자 중 78%가 휴·폐업 사업자와 신규개업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고소득 직종으로 알려진 전문 직종 내에서도 새로 진입하는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전문자격증을 가지고도 영업하지 못하는 수가 상당하다고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세청의 ‘고소득사업자 중 전문직 세무조사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고소득 전문직 중 196명이 2635억원을 소득으로 신고했으나, 1424억의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원욱 의원은 “전문 직종이 고소득을 보장하지 못하는 상황은 앞으로 더 심화되고 가속화 될 것이다”라며 “상위 소득자의 세무조사 실적을 봤을 때 이미 전문 직종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다”고 언급했다.

이 의원은 또 “전문자격증이 있다고 무조건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을 거라는 막연한 기대를 버려야 하지만, 우수한 인재들이 최저임금도 못 받는 현실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