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3 목 09:43

최순실의 남자 ‘이모 전 관세청 과장’ 83억 차명계좌썼다

유일지 기자l승인2018.10.11 14:36: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영선, “관세청이 서둘러 징계요구하면서 파면 마땅하나 해임으로 마무리”

“이모 전 과장은 뻔뻔하게도 해임을 취소해 달라고 행정소송 청구”
 

▲ 11일 관세청 국정감사에 참석중인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우).

최순실의 관세청 인사개입에 깊숙이 관여한 이모 전 관세청 과장이 관세청 공무원 신분으로 83억 원에 이르는 차명계좌를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관세청이 이 전 과장에 대한 징계요구를 하면서 파면이 아닌 해임으로 마무리해 또 다른 ‘봐주기’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이모 전 관세청 과장은 최순실을 10여차례 이상 직접 만나고 고위직들을 추천했던 자로서 지난해 10월 25일 중앙징계위원회에서 해임된 자”라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 중에 이 전 과장의 차명계좌가 드러났고, 검찰 수사과정에서 본인이 중국인 동포의 국민은행 계좌가 자신이 평소에 사용하는 차명계좌라고 진술도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공개했다.

이어 박 의원은 계좌 명의자는 우리나라를 오가며 일 하는 중국동포로 2015년 3월 계좌가 개설된 이후 이 전 과장은 본인 집 근처 빵집 등에서 주로 생활비에 사용했으며, 계좌에 돈이 떨어질 때 쯤이면 회당 100만원씩 하루에 500만원 정도를 지속적으로 입금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박 의원은 다른 차명계좌의 경우 4개월이라는 짧은 기간에 43억원이 입금되고, 돈이 입금이 되면 하루에 수차례 100만원씩 쪼개기 출금이 이뤄졌으며, 지난 5년간 이 차명계좌에 기장된 입금액은 무려 83억원에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공무원 신분으로 차명계좌를 이용한 이 전 과장이 처벌을 받게 된다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뇌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위반, 국가공무원법 위반 등이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영선 의원은 “최순실의 관세청 인사개입에 메신저 역할을 한 이 전 과장의 차명계좌에 대한 검찰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공무원 신분으로 왜 차명계좌를 사용했는지, 뇌물 여부 등을 명명백백하게 조사하고 잘못을 했다면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