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목 17:57

국세청-조세심판원, 서기관 인사교류 실시…‘전지현-박태의’ 맞교환

한효정 기자l승인2019.07.09 18:13: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전지방국세청 전지현 징세송무국장이 조세심판원 4심판부 10조사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등 국세청과 심판원이 과장급 인사교류가 이뤄진다.

발령일자는 오는 15일자다.

국무총리실 조세심판원이 부처 간 소통 강화를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인사교류를 실시해 오고 있는 가운데, 현 대전지방국세청 국장이 심판원 4심판부 10조사관으로 이동하는 것.

전지현 대전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은 1975년생 전북 군산 출신으로 숙명여대를 나와 행시 46회로 공직에 입문해 익산세무서 납세자보호담당관, 동수원세무서 징세과장, 반포세무서 소득세과장,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과 2-3계장,국세청 국제협력담당관 국제협력3계·2계장, 서울청 국제조사관리과 4팀장, 청주세무서장 등을 거쳤다.

이에 따라 현재 4심판부 10조사관인 박태의 조사관은 국세청으로 이동, 대전지방국세청 산하 세무서장으로 근무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의 4심판관실 10조사관은 1970년생 충남 태안 출신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와 행시 45회로 공직에 입문했으며, 재경부 국민생활국·정책조정국·혁신인사기획관실, 조세심판원 행정실·조사관실을 거쳐 심판원 행정실장을 지낸 바 있다.

또한 현재 공석인 5심판부 12조사관에는 11조에 근무 중인 김상술 서기관의 내부승진이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6심판부 15조에는 현 행안부 지방세제도특례제도과 권순태 서기관이 임명될 예정이다.

심판원은 이로써 6심판부 15조의 조직 내 조사관 이상 공석을 모두 메우게 됐다.


한효정 기자  snap1125@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