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4 토 12:23

김명준 서울국세청장, 부가가치세 신고기간 방문…적극적 세정지원 주문

김영기 기자l승인2019.07.19 18:57: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이 19일 영등포 세무서를 방문해 부가가치세 신고현장의 납세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사진: 서울지방국세청]

김명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은 19일 취임후 처음으로 금년도 세수의 중대 분수령인 `19년 1기 부가가치세 확정신고 현장을 찾았다. 이날 김 서울청장은 영등포 세무서를 방문하여 부가가치세 신고현장의 납세자들로부터 신고 시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김 청장은 이날 신고현장에서 납세자의 신고편의를 높이기 위하여 방문납세자가 많은 12개 세무서에 지방청 직원 23명을 투입하여 일선 신고창구를 지원하도록 하는 한편, “경기불황, 구조조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에게는 납기연장 등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김 청장은 “부당환급 혐의가 없는 중소기업・영세납세자의 환급 신청분에 대해서는 법정지급기한 보다 10일 빨리 지급하여 납세자의 자금 부담을 덜어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김 청장은 내방 납세자를 주로 맞이하는 민원봉사실은 물론 개인납세과, 법인납세과, 재산세과 등을 직접 찾아가 직원들의 애로 및 건의사항 등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부가가치세 신고납부에 불편함이 없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청장은 내주에는 전자상가 등이 밀집해 있는 서울의 중심지 용산세무서 등을 방문하여 부가가치세 신고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계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영기 기자  sejungilbo33@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