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6 월 21:52

서울 9월분 재산세 강남구 6천819억·도봉구 358억…19배 차이

연합뉴스l승인2019.09.10 14:31: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시, 9월 주택·토지 재산세 3조2천718억 부과…강남 3구가 41%
공시가격 상승 영향 전년보다 14.2% 증가…30일까지 납부 안 하면 가산금 3%

올해 9월분 재산세가 가장 많이 부과된 서울 지역 자치구는 강남구로 나타났다. 강남구에는 서울 전체 재산세의 21%에 달하는 6천819억원이 부과돼 재산세가 가장 적은 도봉구와 격차가 19배에 달했다.

서울시는 시 소재 주택과 토지 400만8천건에 9월분 재산세 3조2천718억원을 부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날 고지서를 우편 발송했다. 납부 기간은 이달 16∼30일이며 기한을 넘기면 3% 가산금이 붙는다.

재산세는 과세기준일(매년 6월 1일) 현재 소유자를 대상으로 매년 7월과 9월에 부과된다. 7월은 전체 주택의 ½·건물·선박·항공기가 대상이고, 9월은 나머지 주택 ½과 토지가 납부 대상이다.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작년 9월(2조8천661억원)보다 14.2%(4천57억원) 증가했다.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과 개별공시지가가 공동주택은 14.0%, 단독주택은 13.9%, 토지는 12.3% 각각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부과 건수 역시 주택 재건축과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 영향으로 3.7%(14만3천건) 증가했다. 가장 비중이 큰 공동주택이 268만8천건에서 280만4천건으로 11만6천건(4.3%) 늘었고, 단독주택과 토지도 각각 9천건(1.9%), 1만8천건(2.5%) 증가했다.

자치구별 부과액을 보면 강남구가 6천81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초구 3천649억원·송파구 2천933억원·중구 2천44억원·용산구 1천462억원 순이었다. 이른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부과된 재산세는 총 1조3천401억원으로 서울 전체 재산세의 41.0%에 달했다.

재산세 부과액이 가장 적은 구는 도봉구로 358억원이었다. 강북구(364억원)와 금천구(455억원)가 뒤를 이었다.

작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큰 자치구 역시 강남구였다. 강남구의 증가율은 20.6%를 기록했다. 이어 중구 20.1%, 영등포구 19.5% 순이었다.

올해 7월 부과된 재산세까지 합하면 서울 전체 25개 자치구에 부과된 재산세는 총 5조704억원(841만7천건)이다.

서울시는 자치구 간 재정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징수하는 재산세 중 1조3천636억원을 '공동재산세'로 분류해 25개 자치구에 545억원씩 균등하게 배분할 예정이다.

재산세는 서울시 ETAX 시스템(etax.seoul.go.kr), 서울시 STAX(스마트폰 납부), 전용계좌로 계좌 이체, 은행 현금인출기(CD/ATM) 등을 통해 납부할 수 있다. 문의 ☎ 1566-3900.

[표] 2019년 9월 자치구별 재산세 부과 현황(단위: 억원, %)


연합뉴스  (yonhapnew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