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39

임대소득으로 먹고사는 ‘집주인’ 1년새 1000명 늘었다

유일지 기자l승인2019.10.07 08:45: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7일 박홍근 의원, 국세청 임대소득 사업자 자료 분석

월수입 278만원, 9억 초과 고가 주택자 321만원 벌어
 

전·월세 임대만으로 주택임대로 돈을 버는 ‘직업이 집주인’인 ‘주택임대사업자’가 1년 사이 1000여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한달 수입은 278만원으로 근로자 평균 월급과 유사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서울 중랑을)이 국세청으로부터 ‘오로지 주택 임대소득만 있는 사업자’의 수입금액을 받아서 분석한 결과 부동산(주거용) 임대사업자는 총 1만8035명이며, 수입금액은 603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도 귀속 종합소득세를 신고한 개인이 제출한 사업소득명세서를 분석한 결과로, 2016년에 비해 963명이 늘어났으며 이들의 한달 수입은 278만원, 연 수입은 3347만원이다.

이 중 기준시가 9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 소유 사업자는 793명으로 지난해보다 36명이 늘어났으며 이들의 한달 평균 수입은 321만원, 연 수입은 3858만원이었다.

한편 2017년 귀속 연말정산을 신고한 근로자 총 1800만명의 평균 월급은 295만원으로 연봉은 3541만원이었다.

박홍근 의원은 “별다른 근로활동을 하지 않고도 오로지 주택만을 임대해 얻는 평균 수입이 평균 근로소득과 유사했고 기준시가 9억원 초과의 고가주택을 임대해 얻는 사업자는 월 26만원을 평균 근로자보다 더 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7년 귀속 퇴직소득(퇴직소득 및 연금계좌 기준)을 신고한 퇴직소득자 267만명의 월 평균 퇴직소득은 109만원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생산 활동과 관계없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인식이 부동산 투기를 늘리고 있다”며 “부동산 자산소득에 대한 과세를 지속적으로 정상화하고 부동산으로 쏠리는 유동자금을 돌릴 수 있는 생산적 투자처를 만들어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박홍근 의원실 제공]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