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9 수 14:32

임채룡 서울세무사회장 “단결은 무엇보다 위대...세무사법 통과 힘 모아달라”

김승현 기자l승인2019.12.11 19:42: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울지방세무사회 11일 강남 선릉서 ‘2019 송년회 및 신입사원 환영회’ 개최

원경희 회장 “세무사법 개정안 올해 안으로 반드시 통과시킬 것, 성원 부탁드린다”

유영조 중부회장 “회계 모르는 변호사의 회계장부 작성, 사회 정의 부합하지 않아”

이금주 인천회장 “회원분들 모두 한해 잘 마무리하고 행복 가득하기를 기원한다”
 

▲ 서울지방세무사회는 11일 강남 선릉역 피에스타귀족 컨벤션홀에서 ‘2019년 서울지방세무사회 송년회·신입회원 환영회’를 개최했다.
▲ ‘2019년 서울지방세무사회 송년회·신입회원 환영회’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임채룡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이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유영조 중부지방세무사회장(좌)과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우)이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이 ‘2019년 서울지방세무사회 송년회·신입회원 환영회’를 축하하며 임채룡 서울지방세무사회장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과 유영조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이 찬조금을 전달하고 있다.
▲ 서울지방세무사회는 우수학생들을 선발해 인재육성장학금을 전달했다.
▲ ‘2019년 서울지방세무사회 송년회·신입회원 환영회’를 축하하는 떡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서울지방세무사회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신입회원을 환영하는 자리가 마련된 가운데 서울지방세무사회 임채룡 회장은 단결된 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지방세무사회(회장 임채룡)은 11일 오후 6시 강남 선릉역 피에스타귀족 컨벤션홀에서 ‘2019년 서울지방세무사회 송년회·신입회원 환영회’를 개최했다. 이날 송년회는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을 비롯해 본회 장운길, 고은경 부회장, 김겸순 감사, 유영조 중부지방세무사회장,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 서울지방세무사회 역대 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사말에 나선 임채룡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원경희 회장님을 비롯한 내·외빈께서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 자리에 있는 우리회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60여 명의 신입회원도 함께 하고 있는 만큼 이들의 건승을 기원하는 큰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임채룡 서울회장은 “단결된 힘은 그 무엇보다 위대하다”며 “회원 여러분들의 단결된 힘이 모여 지난 2017년 변호사의 세무사 자동자격 폐지를 이끌어낸 경험이 있는 만큼 현재 국회에 머무른 세무사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끝까지 성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연수교육에 대해서는 “서울회는 회원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8만 명의 직원들에 대한 활발한 연수교육을 실시하고 있지만, 본회의 승인을 받아야만 연수교육을 실시할 수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며 “본회의 승인 없이도 지방회에서 자체적으로 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7개 지방회장 모두가 건의하고 있는 만큼 적극 검토해 달라”고 밝혔다.

임채룡 서울회장은 “자랑스럽고 존경스런 회원님들께서 금년의 아쉬움을 멀리 털어버리고 새해에는 기쁨과 감사할 일이 가득하며 가정과 사업이 더욱 번창하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상에 오른 원경희 한국세무사회 회장은 “서울지방세무사회가 이렇게 번창할 수 있었던 것은 임채룡 서울회장께서 몸을 아끼지 않고 노력해주셨기 때문이다”며 “임채룡 서울회장님께 큰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인사말에 나섰다.

원경희 회장은 “저는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근 국회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특히 서울지역 회장님들께서 지역의 기재위·법사위 소속 국회의원들을 만나는 등 동참해주신 덕분에 지난 11월 29일 세무조정은 허용하되 순수 회계업무인 기장대행과 성실신고확인업무는 제외하는 것으로 기재위원회를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법사위에서 위원회가 열리지 않고 있어 아직 세무사법 개정안이 심의·의결되지는 못하고 있다”며 “법사위 18명의 위원님들 중 10명이 변호사 출신이지만, 올해 12월 31일까지 반드시 개정안을 통과시킬 수 있도록 이분들을 설득하는 등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영조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은 “어제 변호사협회는 조선일보 1면에 세무사법을 성토하는 광고를 기재했다”며 “우리는 지난 9월 서울역 광장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며 변호사가 만능은 아니며 의료법은 안다고 환자를 수술할 수 없듯이 변호사 시험에 회계과목이 없는 변호사가 회계장부를 작성하겠다는 것은 사회 정의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세무사법 개정안이 100%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법사위를 통과할 수 있도록 원경희 회장님을 보좌해 임채룡 서울회장 및 지방회장님들과 반드시 통과시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금주 인천지방세무사회장은 “6000여 명의 회원분들이 활동하는 서울지방세무사회를 소통과 화홥으로 훌륭하게 이끌고 계신 임채룡 서울회장님께 먼저 박수를 부탁드린다”며 “임채룡 서울회장님과 원경희 회장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세무사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며 서울지방세무사회 회원분들 모두 올 한해를 잘 마무리하고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내·외빈 축사에 이어 신입회원 환영 및 장학금 수여식과 케이크 커팅이 진행됐으며 참석자들은 만찬을 즐기며 자유로운 시간을 가졌다.


김승현 기자  shppy069@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