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8 월 17:14

‘디스플레이·반도체 부진’에 작년 수출액 전년보다 10% ‘곤두박질’

김승현 기자l승인2020.01.15 16:19: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작년 총 수출액 5400억불…무역수지는 390억7400만달러 ‘흑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수출액이 5400억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이 줄어들면서 전년보다 두자리 수(10.3%)이상 줄었다.

15일 관세청은 ‘2019년 12월 월간 수출입 현황 확정치’를 발표하고 2019년 연간 수출액이 전년대비 10.3%가 감소한 5423억3300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입은 전년보다 6% 감소한 5032억5900달러를 기록했으며, 무역수지는 390억7400만달러 흑자였다.

12월 월간 수출 집계 결과, 전년 동월 대비 수출은 5.2%가 감소한 457억달러, 수입은 0.7% 감소한 437억달러로, 무역흑자 20억달러를 기록해 2012년 2월 이후 95개월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수출이 6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였으나 7개월 만에 한 자릿수로 회복했지만, 12월 수출 실적을 살펴보면 반도체가 17.8%, 석유제품이 6.6%, 선박 59.7%, 액정디바이스 53.4%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승용차가 사우디(30%), 미국(20.2%), 스페인(7.5%) 등에 수출이 증가했고, 독일(282.9%)과 중국(61.7%), 홍콩(11.1%) 등에 부분품과 완제품 수출이 늘어나면서 승용차는 1.9% 수출이 증가했다. 무선통신기도 미국(33.3%), 폴란드(15.4%), 베트남(4.6%) 등에 수출이 증가하면서 7.6% 늘어났다.

국가별로 살펴보면 주요 수출대상국 중에 중동(18.%), 중국(3.4%)은 증가했고, EU와 일본, 미국은 각각 20.3%, 5.6%, 0.4%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수출이 14개월 만에 증가로 전환됐으며, 중동은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수입을 살펴보면 주요 수입물품 중 기계류(12.6%), 석유제품(8.9%), 승용차(37.6%)는 늘고, 원유(△6.7%), 메모리 반도체(△32.7%), 가전제품(△6.7%)은 줄었다. 주요 수입대상국인 미국과 호주가 11.1%씩 증가했고, 중국과 중동, EU, 일본 등은 각각 5.1%, 7%, 0.6%, 8.1%가 감소했다.

아울러 원유수입단가는 국제유가 하락으로 전년 동월 대비 3.4%가 감소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원유 수입단가는 배럴당 67.1달러다.


김승현 기자  shppy069@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