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8 수 18:10

송언석, “재정은 국민의 혈세, 정부가 쌈짓돈처럼 사용해선 절대 안 돼”

김승현 기자l승인2020.07.01 16:38: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재정의 중장기적 지속가능성 확보 위한 재정건전화법안 대표발의

국가채무비율은 45% 이하로 유지하고 관리재정수지 적자 폭도 2% 아래로 관리하도록 하는 등 재정건전성 유지 방안이 담긴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재정은 국민의 혈세로 이뤄진 만큼 정부가 쌈짓돈처럼 사용할 수 없도록 규정하기 위함이다.

▲ 송언석 의원

1일 미래통합당 송언석 의원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사회보험을 포괄하는 범정부적인 재정건전화 정책 추진을 위한 법적·제도적 기틀을 마련하는 내용을 담은 ‘재정건전화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GDP(국내총생산) 대비 국가채무총액의 비율을 45% 이하로 유지하고, 관리재정수지 적자 폭도 2% 아래로 관리하도록 해 건전성을 유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대통령 소속의 재정전략위원회를 설치해 국가채무, 관리재정수지, 국세감면과 관련된 의무 등의 이행상황을 관리하도록 하고, 재정주체별 재정건전화계획의 수립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했다.

또 정부의 국가채무 감축계획에 관해서도 명확히 규정해 재정지출의 효율성 제고 방안, 조세감면의 축소·세입 투명성의 제고 등 재정수입의 증대 방안, 재정관리체계의 개선 방안, 국가채무 감축을 위한 세계잉여금 및 결산상 잉여금의 관리 계획 등이 감축계획에 포함되도록 했다.

아울러 국가채무 감축계획에 자치단체장, 교육감 등이 발행한 지방채 감축에 관한 사항 등이 포함되는 경우에는 교육부장관 또는 행정안전부장관의 채무 감축방안을 감축계획에 포함되도록 규정했다.

송 의원이 참고한 KDI 발간 ‘지속가능한 재정운용을 위한 국가채무수준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네덜란드 등 대외의존도가 높고, 외부충격에 취약한 소규모 개방 경제국가 10개국의 최적 국가채무비율은 35.2%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작년 우리나라의 국가채무는 728조8000억 원으로 이미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38.1%을 기록했다. 이마저도 작년 말 한국은행에서 국민계정의 기준년을 개편(2010년→2015년)한 결과로 개편 전 기준으로 산출한다면 국가채무비율은 40.4%로 올라가게 된다.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피치는 “한국의 국가채무 비율이 오는 2023년 46%까지 높아질 경우 국가 신용 등급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국가재정운용계획의 재정총량 효과 및 관리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도 국가채무비율은 46.2%, 2023년에는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돼 재정건전성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반면 독일이나 영국, 스웨덴, 뉴질랜드, 덴마크, 네덜란드, 스페인 등 OECD 국가 가운데 30개국(2015년 기준)은 재정준칙을 도입해 중장기적이고 지속가능한 재정을 운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중 스웨덴은 1996년 GDP의 80% 수준이었던 국가채무비율을 2018년 49.9%까지 낮췄다. 예란 페르손 당시 스웨덴 총리는 "빚이 있는 자에게는 자유가 없다"며 국민을 설득하고, 1996년 80%에 달했던 국가 채무 비율을 1999년에는 69%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

송언석 의원은 “재정은 국민의 혈세로 이뤄진 것으로 정부가 쌈짓돈처럼 사용해서는 절대 안 된다”며 “미래세대에게 부담을 지우지 않고 재정을 건전하게 운용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가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개정안 발의 취지를 밝혔다.


김승현 기자  shppy069@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