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4 토 19:48

[에세이] 퇴직 국세공무원의 ‘다른 길’…‘누이 좋고 매부 좋고’

서주영 편집인l승인2020.10.14 07:33: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세청에서 수십년 근무하다 퇴직하는 경우 대부분 세무사로 개업하는 것이 일반화 되어있지만 최근 들어서는 직업군이 다양해지고 있다. 청장을 비롯한 고위직들의 경우 국내 대형로펌이나 회계법인 등의 고문으로 새 명함을 새기는 게 여전히 벗어날 수 없는 세무인의 길이지만 하위직의 경우 파란색의 세무사 명함에서 기업에서 새겨준 빨강 파란 노란색의 명함으로 빛을 발하고 있다.

지난해 국세청 내에서 승승장구하던 한 과장이 그만두자 주위에서는 당연히 로펌에서 새 인생을 설계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그는 대기업으로 진로를 틀었다. 그가 새긴 명함은 재경팀 상무였다. 후배들에게는 (세무사가 아닌) 이런 길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도 결정의 배경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국세공무원을 그만둔 후 곧바로 세무사로 개업하거나 세무법인 등에서 자리를 잡기 보다는 기업체로 방향을 트는 경우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다.

최근 세무사로 개업한 한 전직 세무공무원은 한사코 세무법인 소속 세무사를 배제했다. 그의 말인즉슨 국세청에서도 상사들을 무수히 모셨는데 자유인(세무사)이 되어서까지 상사를 모시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이처럼 현실적으로 세무공무원 생활을 접은 후 세무사 자격이 있든 없든 개인사무실을 차릴 능력이 안되는 경우 세무법인의 구성원이 되어 세무사로서 활동을 해야 하지만 그는 더 이상 퇴직 후에까지 조직의 룰을 짊어지고 살지는 않아야 겠다는 것이 크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국세청을 퇴직한 후 기업체에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전직 세무공무원들이 나날이 늘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서는 국세청에서 퇴직한 후 기업체 등에 취업하기 위해서는 공직자윤리법 상 퇴직공직자의 취업제한 규정에 따라 심사를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이 심사를 거친 경우 통계에 잡힌다. 따라서 통계에 잡히지 않고 새 길을 가는 사람은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통계에 나타난 국세청 퇴직자 재취업자 수(세무사 개업 외)는 지난 `16년 12명이었다. 이들이 선택한 곳은 대기업의 차장, 중견기업의 감사, 부사장, 상무 등 다양했다. 그리고 `17년에는 그 숫자가 20명으로 늘었다. 직위도 직원에서부터 과장, 차장, 부장, 전문위원, 본부장 등 넓어졌다. 기업체의 성향도 증권사, 은행, 제약, IT기업 등 다양하게 분포됐다.

그리고 `18년과 `19년엔 더 많아졌다. `18년엔 22명, `19년엔 25명이었고, 올들서 7월까지 14명이었다. 올들어 국세청 퇴직 직원들이 기업체에 몸담은 사례는 쿠팡, 우리조명, 우리들제약, 엘지화학 등 그 폭이 점차 넓어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아마 이들 중에는 국세공무원들에게 자동으로 주어지던 세무사자격제도가 폐지되면서 국세공무원으로 오랫동안 근무해도 퇴직 후 세무사 개업이라는 메리트가 사라지면서 제2의 인생을 서둘러 준비한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사람들은 퇴직자들의 이런 선택을 대체적으로 반기는 분위기다. 국세청 출신들이 기업체 곳곳에 자리 잡을 경우 기업들의 세무문제가 발생했을 때 국세공무원과의 소통이 좀 더 쉽다는 점을 꼽는다. 나아가 퇴직자들 모두가 세무사로 개업할 경우 국세청과 세무공무원들은 ‘한통속’이라는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기업들도 퇴직 국세공무원들의 기업행에 ‘댕큐’라는 반응이다. 세무조사 등 세무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국세청 출신이 있는 것과 없는 것과는 크게 차이가 난다고 말하고 있다. 국세청 출신이 없어도 세무전문가들의 도움을 충분히 받을 수 있지만 알고 도움을 받는 것과 모르고 도움을 받는 것과는 천양지차라는 것. 국세청 퇴직자들의 기업행, 국세청도 좋고 취업자들도 좋은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굿잡’이 되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서주영 편집인  sejungilbo@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