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6 월 18:08
기사 (전체 77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에세이] [에세이] 영화 ‘오셀로,Othello’ 감상기
우선, 영화 오셀로는 월리엄 세익스피어의 4대 비극 작품 중에서 영웅적 인물이 앙심 품은 부하의 표리부동한 악행으로 불운한 추락을 겪게 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이미 감상한 리어왕이나 햄릿 등의 영화와는 다소 다른 색깔의 작품이다.커다란 야망이나 야심...
석호영 세무사  2019-08-19
[기고] [노형철의 세법강의-⑩] 세무조사와 납세자 권리보호
1. 세무조사(Tax Audit)가. 의의세무조사(稅務調査)란 ‘납세의무자가 세법에서 정한 납세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하였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하여 세무공무원이 질문·검사권을 행사하여 납세의무이행과 관련된 사실관계와 적법성을 조사하는 행위’이며 행정조사...
노형철 고문세무사 (법무법인 세종)  2019-08-16
[칼럼] [정태상 칼럼] 대일외교, 임진왜란 당시의 상황이 되풀이되는 듯
독도, 일본 교과서에 실린 사료를 연구한 결과 ‘코미디 같은 억지 주장 ’‘소곡이병위 제출 죽도지회도’는 독도가 일본 땅이 아님을 밝힌 지도 메이지 10년 외교교섭에서 ‘독도는 조선땅’이라고 명확한 합의 결정 『태정관지령』 ‘일본해내 울릉도와 독도를 ...
정태상 교수  2019-08-13
[칼럼] [칼럼] 국세청의 ‘납세자 프렌들리’ 의지
비정기 세무조사 납보관에 사전승인 조사중단 권리 부여세정가 “만시지탄이지만 세정혁신 방안 중 최고의 걸작”‘국세행정 추진단’ 및 ‘국세행정자문단’ 운영의 묘가 관건납세자권익 신장, 억울한 과세차단 위한 예비적 수단 돋보여김현준 국세청장은 알게 모르게 ...
정영철 大記者  2019-08-13
[칼럼] [세숫돌] 대한민국의 사장님은 ‘767만명’…매년 90만명 폐업
사업자 50대가 가장 많고…신규개업 및 폐업자 40대 남성이 가장 많아대한민국 땅에서 법인 및 개인으로 사업을 영위하는 사람들은 `18년말 현재 모두 767만3637명이다. 이중 법인사업자는 93만9020명, 개인사업자는 673만4617명이다. 또 남...
서주영 편집인  2019-08-12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세수부족’ 국세청을 닦달하지 말라!
하반기에 들어서 경기 하향에 따른 세수 부족이 현실화하고 국가 재정의 안정적인 확보가 곤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대기업 및 고소득 계층에 대한 세율 인상과 공시지가 현실화로 세 부담을 늘렸음에도 여기에 부담을 더 보태는 2019년...
박영범 세무사  2019-08-09
[칼럼] [세줄&네줄] 일본산 불매운동 소고
▶‘우리나라는 수출로 먹고산다’라는 것을 모르는 국민은 없다. 그런데 어떻게 불매운동을 할수 있을까. 하지만 지금 우리나라에게 경제전쟁을 선포한 일본산 불매운동을 하지 말자고는 못한다. 그런데 불매운동을 하더라도 제발 조용히 합시다. 입으로 말로 하지...
세정일보  2019-08-06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기기묘묘'한 2019년 세법개정안
2019년 세법 개정안을 보면 이축권 양도소득세 과세와 공유주택 소수지분자도 소유주택 수 가산처럼 새로운 세원을 창조하는 증세, 1세대 1주택 부수 토지 범위 축소와 고가겸용주택 주택 부분만 과세 등 특정 계층에 대한 증세, 근로소득공제 한도 설정과 ...
박영범 세무사  2019-08-02
[칼럼] [기자수첩] ‘세금에 목메는’ 세무서, ‘삶에 목메는’ 중소기업
경기도에서 소기업을 운영하는 A업체는 최근 관할세무서로부터 2017년 매출분에 대한 세무조사를 받은 후 600여만원의 종합소득세를 부과 받고 한숨이 나왔다. 기업을 하는 사람치고 세무조사를 받아 600만원의 세금을 추징 받았다면 솔직히 그렇게 큰 돈도...
채흥기 기자  2019-07-29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조세심판원이 제대로 개혁하려면
조세심판원이 납세자 보호를 강화하고, 결정 과정을 법규화하고, 인원과 조직을 확대하는 개혁을 한다고 합니다. 이처럼 표면적인 개혁과 더불어 행정부의 가장 상위 판단자로서 납세자 불만과 다발적인 조세 불복 사유를 정확히 파악하여 원인부터 해소하는 실질적...
박영범 세무사  2019-07-26
[칼럼] [논평] 재정대책 없는 세법개정안 과연 계속 필요한지?
“5년간 ‘단돈 40억’ 늘리겠다는 정부…지방세 이전 연간 5.1조원 국가재정 악화 우려”정부는 세법개정을 통해 향후 5년간 단돈 40억원의 세수를 늘리겠다는(누적으로 하면 4,700억원이 오히려 감소하는) `19년 세법개정안을 발표했다.​...
구재이 한국납세자권리연구소장(세무법인 굿택스 대표  2019-07-26
[국세문단] [국세문단-시] 환영(幻影)
창백한 얼굴로서쪽 바다 함지로노 젓어 젓어 가는 달아하얀 달빛아래서빛나는 동화숨죽이며 들여주던아이들은다 어디로 가고쓸쓸히 무슨 이야기그리 중얼거리며밝은 대낮에홀로 서성이고 있니숨어 있어야제격이야 넌,어두운 하늘에서눈물 닦고조용히 눈빛 빛내야 해얘들아,...
글: 정진수  2019-07-24
[에세이] [에세이] 김상철의 절절한 외침…‘나 더존파 아니야’
지난달 30일 막을 내린 제31대 한국세무사회장 선거 후유증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선거기간동안 불법성유인물과 문자메시지 등이 난무하면서 선거과정이 공정하지 않았고, 결과 또한 공정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선거가 끝난지 보름이 넘어서고 있는데도 사그...
서주영 편집인  2019-07-18
[에세이] 이은항 전 국세청 차장의 퇴임사 ‘진한 여운’
“빛나는 자리에 가지 못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면 있는 자리를 빛내도록 노력하여야 합니다. 공직은 물길을 따라 흘러가는 강물과 같아 앞길을 막는 장애물도 결국은 지나쳐가게 됩니다.”지난 12일(금) 정든 국세청을 떠나면서 이은항 전 국세청 차장이...
김영기 기자  2019-07-17
[에세이] [에세이] 영화 ‘햄릿, Hamlet’ 감상기
● 고도의 지성과 감성,그리고 지나친 사색벽이 사태를 악화 시키고, 선(善)의 낭비, waste of good가 되어 비극적 상황을 불러 올수 있다는 교훈을 남겨준 영화 햄릿!햄릿의 저자 월리암 세익스피어는 중세 신중심 사회에서 인본주의로 기조와 주제...
석호영 세무사  2019-07-15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국세청장과 검찰총장의 ‘법과 원칙’이라는 말
요사이 ‘법과 원칙에 따라 일한다’는 말을 여러 행정기관의 장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융통성 없는 의미도 있고 자칫하면 ‘악법도 법이다’로 남용될 수 있으니 조심하여야 합니다.지난 8일 김현준 국세청장은 첫 주간업무 회의에서 최근 국세청을 권력...
박영범 세무사  2019-07-12
[기고] [노형철의 세법강의-⑨] 조세심판청구제도 해설
법무법인 세종 고문세무사 노형철가. 조세행정불복제도 일반(1) 의의조세행정 불복제도는 법률을 집행하는 행정관청이 위법․부당한 처분을 함으로써 납세자의 재산권이 부당하게 침해를 받은 경우 원칙적으로는 소송을 통한 사법적 구제절차를 밟아야 되나...
노형철 법무법인 세종 고문세무사  2019-07-11
[칼럼] [기자수첩] 지방국세청 복수직 서기관들 ‘이젠 울지마’
김현준 국세청장이 취임 후, 첫 국세청 과장급(세무서장 포함) 전보인사를 15일자로 10일 단행했다.이번 인사는 고위직부터 직하위직으로 순차적으로 단행했던 그동안의 인사패턴을 벗어났다는 점에서 신선한 감을 주고 있다. 지방청 과장들의 직무대리 형태로 ...
김영기 기자  2019-07-11
[국세문단] [국세문단-시] 망초
망초, 개망초라 했지만너는 달걀프라이 꽃이라 응답하는구나누가 잊어야할 꽃, 망초라고 부르는가 유월의 들판마다 시도 때도 없이 솟는그리움의 식탐을 위해 마련한 풍요로운 식탁!프로방스 아를의 열다섯 송이 해바라기 밑둥치든우랄산맥 바리키노의 자작나무 숲 부...
글: 황상순  2019-07-08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직을 걸겠다’는 새 국세청장에게 바란다
국세청장의 개인 명암은 정치적 목적의 세무조사에 대하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야 아름다운 공직 마무리를 할 수 있습니다.지난 6월 26일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직후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였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현준 국세청...
박영범 세무사  2019-07-0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