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4.20 토 17:31
기사 (전체 71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기자수첩] 한국지방세연구원의 ‘깜짝 이사회’와 ‘묵묵부답’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가 세금의 일부를 출연해 운영하는 한국지방세연구원이 예정돼 있던 이사회를 취소하고 갑자기 다음날 ‘깜짝 이사회’를 열어 의구심을 사고 있다.19일 오전 10경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한국지방세연구원 본청 건물에는 정장차림의 ...
신관식 기자  2019-04-19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신고기간 경과 후 매매사례 적용은 폐지되어야 한다
올해 상속세 및 증여세법이 개정되면서 증여재산 시가 평가 기간이 확대되었습니다. 증여세 과세 시 평가 기간을 연장하여 시가로 인정되는 매매사례 가액 범위를 확대한다면서 상속세는 종전과 같이 상속개시일 전후 6개월 변동 없지만, 증여세는 증여일 전후 3...
박영범 세무사  2019-04-19
[에세이] [에세이] 미국 영화 100년 역사에 1위로 선정된 "Citizn Kane,시민 케인"
춘삼월(음력) 호시절이라는 말은 요즘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오늘은 오랜만에 미세먼지 농도도 약한 가운데 목련꽃부터 시작 되어 진달래, 개나리,벗꽃 등 온 누리에는 꽃 자태가 만화방창 휘황찬란하기만 하다. 상춘객으로 가는 곳마다 인산인...
석호영 세무사  2019-04-15
[칼럼] [세언세설] 전직 대통령의 죽음과 ‘그 세무조사’
"나는 지난 여름 국세청이 한 일을 알고 있다. 그를(노무현 전 대통령) 벼랑 끝에 서게 한 원인제공자가 다름 아닌 우리의(국세청) 수장이었다니…". 지난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국세청의 한 직원이 국세청 내부 인트라넷에 이렇게 ...
서주영 편집인  2019-04-12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20년 전 식자공 ‘20년 후 세무사업’은?
국세청은 납세자가 세금 신고를 간편하게 할 수 있도록 소규모 임대사업자 부가가치세 및 복수사업장 사업자 소득세를 신고 지원하는 ‘모두 채움 서비스’와 소득세 전자신고 할 때 납세자 특성별 인적공제, 기타항목 자동 분류·제공하는 ‘미리 채움 서비스’를 ...
박영범 세무사  2019-04-12
[칼럼] [세숫돌] 체납국세 107.8조원 그리고 ‘건설업’
고액·상습체납자의 누적 체납액은 총 107조 8462억원. 2018년 12월말까지의 통계다. 현재 국세청 홈페이지에 신상이 공개돼 있는 이들이 체납한 금액이다. 체납자의 숫자는 총 7만4135명이다.세금은 국민으로서 가져야 할 의무인지, ‘국방을 튼튼...
서주영 편집인  2019-04-08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내년 납세자의 날에는 대통령이 꼭 참석하시길
국가기념일이란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정부가 제정·주관하는 기념일로, '법정기념일'이라고 합니다. 국가기념일은 원래 공휴일이 아니지만,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의해 일부 기념일은 공휴일로 쉬기도 합니다.국가기념일을 살펴보면 ...
박영범 세무사  2019-04-08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장 자리 놓고 혹여 ‘키재기’ 하지마라
2006년 지금의 조세심판원인 국세심판원장으로 취임한 이용섭 전 원장은 이후 세제실장, 관세청장, 국세청장을 거쳐 청와대 수석, 건교부장관, 행안부장관 등 공직에서 성공가도를 달린 세무인으로 기록되고 있다. 그가 국세청장으로 발탁된 것은 세제실장을 거...
서주영 편집인  2019-04-04
[칼럼] [세언세설] 서울국세청 조사2국장의 낙점, 혹시 ‘아레나’ 때문?
오는 3일 개청되는 초대 인천지방국세청장에 최정욱 국세청 국장이 임명됐다. 세정가에서는 그간 개청준비단장으로 영일없이 일해온 이청룡 중부청 조사4국장이 승진 임명될 것이라는 기대가 많았다.그런데 한승희 국세청장은 그를 서울청 조사2국장으로 ‘낙점’했다...
서주영 편집인  2019-04-02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국세청 예산 더 지원해라
지난 26일 국세청은 국회 기획재정위원에 업무 보고와 함께 2019년 국세청 세출 예산 현황을 보고하였습니다. 2019년 국세청 세출 예산은 1조 7,449억 원으로 전년 대비 669억 원(4.0%) 증가하였는데 인건비는 281억 원(2.4%) 증가하...
박영범 세무사  2019-03-29
[기고] [기고] 변호사들의 ‘못 먹는 감 찔러보기’
2003년 이전에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는 국세청에 세무사 등록을 한 후 장부기장, 세무조정 등 일반 세무사가 하는 세무대리 업무를 무제한 할 수 있다. 이렇게 국세청에 등록한 변호사는 2007년까지 500여 명에 불과하였으나 대한변협 등의 적극적인...
이창규 한국세무사회장  2019-03-28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과 유흥업소 그리고 실사업자
국세청이 지난 22일 전국의 유흥업소 21곳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사전에 광범위한 현장 정보수집 자료를 토대로 탈루혐의가 큰 업체를 조사대상으로 선정했고, 이들 중 명의위장 혐의가 큰 업체에 대해서는 조사 착수 시점부터 검찰고발...
서주영 편집인  2019-03-25
[칼럼] [세언세설] 래퍼곡선과 세심稅心
세금이론에 ‘래퍼곡선’이라는 것이 있다. 미국의 경제학자 아더 B. 래퍼 교수가 제안한 것으로 세율稅率과 세수稅收의 관계를 곡선으로 설명한 단순하면서도 명쾌한 이론이다. 세율이 높아진다고 해서 세수가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이 아니라 일정 세율 즉 ‘최...
서주영 편집인  2019-03-22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세무공무원의 전문지식은 ‘서비스의 최소한’ 입니다
올해 인사혁신처에서 발표한 2019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 채용시험 등 계획 공고를 보면 국가공무원 5급 공개경쟁 채용인원은 국세청에 필요한 재경직은 타 부처 포함 75명을 뽑고 시험과목은 필수는 경제학, 재정학, 행정법, 행정학 4과목이며 선택은 상...
박영범 세무사  2019-03-22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은 ‘아레나 탈세’ 명명백백히 고해야한다
버닝썬, 아레나. 서울 강남에서 유흥업을 운영해온 업체들이다. 최근 이들 영업점의 불법적 형태가 드러나면서 대한민국을 흔들고 있다. 여기엔 경찰이 관여돼 있고, 이어 탈세문제까지 등장했다.지금까지 공식적으로 밝혀진 세금문제는 지난해 국세청이 아레나라는...
서주영 편집인  2019-03-20
[기고] [기고] 세무사회 선거제도 이렇게 바꿉시다
저는 세무사회 분란의 근원은 임원선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선거 때가 되면 내편 네편 갈라져 평생 안볼 사람들처럼 분위기가 험악해집니다. 이번 6월 회장선거에 출마하려는 분들께 만약 “왜 회장이 되려 하십니까?” 라는 질문을 드린다면 어떤 대답을 하실...
장한철 세무사  2019-03-19
[기고] [기고] 선심성(善心性) 정책과 무리한 세금징수
-로마의 제3대 ‘칼리굴라’ 황제의 경우- 로마 초대황제 아우구스투스(Augustus)[본명 Gaius julius Caesar Octavianus, BC63 ~ AD14, 재위 BC27 ~ AD14]를 이어 제2대 황제 티...
이상환 세무사(강남대 대학원 세무학과 박사과정)  2019-03-18
[박영범의 클라세] [클라세] 세무사에게 소홀했던 납세자의 날
기획재정부는 지난 3월 4일 서울 강남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을 모범납세자 등 훈·포장 수상자 및 가족,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기획재정부·국세청·관세청 관계자 등 약 1,10...
박영범 세무사  2019-03-15
[칼럼] [세숫돌] 증여세 세무조사 추징액 ‘1조589억원’
‘1조589억원’. 국세청이 지난 `17년 증여세와 관련한 세무조사를 벌여 추징한 세액 규모다. 이런 추징세액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14년 7024억원, `15년 7580억원, `16년 9345억원이었다.왜 이렇게 추징세액이 매년 늘어나는 것일까....
서주영 편집인  2019-03-12
[칼럼] [칼럼] 새 국세청 납세자보호관에 대한 기대
최근 국세청 납세자보호관이 새로이 임명되었다. 2009년 9월 이지수 변호사가 처음 만들어진 납세자보호관 직위에 임명된 후 필자, 신호영 교수, 이재락 변호사, 김석환 교수가 납세자보호관을 했고 이번에 김영순 교수가 여성으로서는 이지수 변호사 다음으로...
박훈(서울시립대 교수, 전 국세청 납세자보호관)  2019-03-1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