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5.25 금 11:02
기사 (전체 20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원] MB "삼성 뇌물은 모욕…평창 위해 이건희 사면"…12분 작심발언
첫 재판서 3천200자 입장문…"다스는 형님 것, 검찰이 무리한 기소"이명박(77) 전 대통령은 23일 자신의 첫 재판에서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며 사법부가 현명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이 전 대통령이 수사와 재판에 대해 직접 입을 연 것...
연합뉴스  2018-05-23
[법원] 법원 "퇴직금 산정 때 반영한 재직기간, 소득공제 때도 동일"
홍콩→서울지점 전출 근로자, '서울 근무'만 근속연수 공제되자 소송지점을 옮겨 다닌 근로자의 퇴직금 산정 때 지점별 근무 기간을 전체 근속연수로 잡았다면 퇴직소득세를 따질 때도 동일한 근속연수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법원이 판...
연합뉴스  2018-05-21
[법원] 김승연 대북공작국장, 이현동에 1억2천 건네며 “활동자금으로 쓰시라”
18일 서울중앙지법, 이현동 전 국세청장 2차 판 속행…김승연 증인 출석“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국세청장에게 활동자금 건네”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공작금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비자금 뒷조사 등을 수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유일지 기자  2018-05-18
[법원] 이현동 재판, 박 전 관리관 빼고 당시 ‘수뇌부’ 대거 출동
18일 서울중앙지법, 제2차 공판 속행…박 전 관리관, 불출석 사유서 제출검찰, 박 전 국세청 국제조세관리관 ‘국고손실 혐의’로 기소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현동 전...
유일지 기자  2018-05-18
[법원] 절세 돕겠다고 고객 속여 13억 빼돌린 세무사 징역 4년
주식투자·빚 변제에 사용…'자수' 주장엔 법원 "뉘우침 없어"주식 투자금을 마련하려고 자신의 고객들을 속여 10억원이 넘는 돈을 빼돌린 세무사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성필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연합뉴스  2018-05-15
[법원] 해외원정도박 자영업자 집행유예…모범납세 기업인 벌금형
하룻밤 수억 탕진…브로커 통해 필리핀 등 카지노 정킷방 바카라 도박브로커를 통해 필리핀, 마카오 등 현지 조직폭력배가 운영하는 카지노 정킷 방에서 수억 원대 해외 원정도박을 한 자영업자와 기업체 대표가 각각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이 기업체 대...
연합뉴스  2018-05-14
[법원] 검찰, “이현동, 박 관리관 배석하에 김 국장 만났다 진술”
30일 서울중앙지방법원, 이현동 전 국세청장 1심 첫 재판 열어DJ 뒷조사,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이례적인’ 국세청장에 전화요청으로 시작 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유일지 기자  2018-04-30
[법원] 헌재, 변호사의 세무대리업무, ‘변호사’ 손 들어줬다
26일 헌법재판소, 변호사의 세무대리 관련 위헌제청·헌법소원 ‘헌법불합치’ 세무사업계와 변호사업계가 맞붙은 헌재사건의 결정이 약 3년 만에 내려졌다. 2004년 이후 변호사 자격 취득자에 대해서도 세무대리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위헌법률심판제...
유일지 기자  2018-04-26
[법원] 이현동 전 국세청장 측, “국세청장실에 온 자체가 없었다”
2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 3차 공판준비기일 속행 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한 제3차 공판준비기일이 25일 열렸다.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
유일지 기자  2018-04-25
[법원] 법원 "자녀 소유 휴업회사에 부동산 무상제공…증여세 물어야"
"세금 회피하려는 편법 증여…회사가 법인세 냈어도 자녀들 증여세 내야"사실상 휴업 상태인 가족 회사 앞으로 부동산을 증여한 것은 자녀들에 대한 편법 증여로 보고 과세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
연합뉴스  2018-04-23
[법원] ‘DJ뒷조사 뇌물수수 혐의’ 이현동, 당시 부하간부 진술 정면 반박
18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 제2차 공판준비기일 속행이현동 측, “사건핵심인 ‘박 전 관리관’ 진술번복에도 기소되지 않아” 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현동 전...
유일지 기자  2018-04-18
[법원] '탈세 혐의'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 공판준비기일 진행
수십억 원대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받는 김정규(53) 타이어뱅크 회장에 대한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이 11일 오전 대전법원 230호 법정에서 진행됐다.검찰과 김 회장 변호인 측은 대전지법 제13형사부(박태일 부장판사) 주재로 열린 준비기일에서 이 사건 ...
연합뉴스  2018-04-12
[법원] "세금 너무 많다"…세무서에서 난동 피운 60대 집행유예
세금 부과에 불만을 품고 세무서를 찾아와 위험한 행동을 한 6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서울동부지법 형사1단독 정정호 판사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63)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A씨는 지난 2...
연합뉴스  2018-04-09
[법원] 헌재 "무거래 세금계산서 발급해준 사람 가중처벌은 합헌"
"발급받은 자와 동일한 처벌 필요"…"방조범, 벌금까지 물려 처벌도 합헌" 거래가 없었는데도 거래를 한 것처럼 꾸민 '무거래 세금계산서'를 발급해 준 사람을 발급받은 자와 동일한 수준으로 가중처벌하도록 한 것은 헌법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결정이 나왔다....
연합뉴스  2018-04-05
[법원] 명의신탁 주식 팔면 탈세?…대법 "부정한 목적 입증돼야"
의도 못 밝힌 채 7년 만에 과세…"조세회피로 단정한 2심 다시"자기 소유의 주식을 다른 사람 명의로 바꾼 뒤 팔았더라도 조세회피 목적이었다는 점이 입증되지 않는 한 무조건 부정을 저질렀다고 간주해 과세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연합뉴스  2018-04-04
[법원] 대법, 강원랜드 태백시 지원금 150억에 법인세 부과는 "부당"
"태백관광공사 우회지원 아냐"…법인세 정당하다고 본 2심 재판 다시강원랜드가 2012년과 2013년 태백시를 통해 태백관광개발공사에 지원한 150억원은 기부금에 해당하므로 법인세를 부과하면 안 된다는 취지의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대법원 1부(주심 박정...
연합뉴스  2018-03-29
[법원] ‘DJ뒷조사 뇌물수수 혐의’ 이현동 전 국세청장, 전부 ‘무죄’ 주장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부 ‘공판준비기일’ 열려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이 27일 열렸다. 피고인의 출석 의무가 없는 ...
유일지 기자  2018-03-27
[법원] 대법 '스타타워 먹튀 논란' 론스타에 392억 가산세 부과 "적법"
법원 "납세의무 지킬 의도 없었으므로 가산세 물어야"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가 서울 강남구 역삼동 스타타워 매각으로 얻은 이득에 부과 당한 1천억원대 법인세 중 가산세 392억원을 취소해 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최종 패소했다.대법원 2부(주심 고영한 대...
연합뉴스  2018-03-12
[법원] MB국정원 'DJ·노무현 뒷조사' 어떻게 이뤄졌나…재판 시작
최종흡 전 3차장·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 첫 재판준비기일검찰, 'DJ 뒷조사 관여' 이현동 前국세청장 재산 동결 요청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공작비를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뒷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된 전직 국가정보원 인사들의 재판이 ...
연합뉴스  2018-03-12
[법원] 검찰 '국정원과 DJ 뒷조사 관여' 이현동 前국세청장 구속기소
美비자금 풍문 확인 공작 협업…활동비 명목으로 1억2천만원 수수檢 "DJ·노무현 관련 의혹 모두 사실무근"…원세훈 추가 기소키로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잡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
연합뉴스  2018-03-0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736)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3, 1809호 (충정로2가, 골든타워빌딩)
대표전화:02) 6352-6331  |  기자실:02) 6352-6332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서대문-0108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