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8.19 일 12:39
기사 (전체 23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법원] '수십억대 탈세' 최인호 변호사, 1심 집행유예로 석방
검사에 부탁해 접견자료 유출 등 혐의도 인정…벌금 50억원 함께 선고 차명계좌를 이용해 거액의 탈세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인호 변호사가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순형 부장판사)는 17일 특정경제범죄...
연합뉴스  2018-08-17
[법원] 법원, ‘데이비드슨’ 관여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무죄” 선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잡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 일명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무죄’가 선고됐다.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조의연 부장판사)는 8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
채흥기 기자  2018-08-08
[법원] 정유라 "최순실 재산 증여세 부과 취소해달라" 소송 제기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최씨로부터 증여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부과 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7일 법조계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달 18일 강남세무서를 상대로 "증여세 부과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서울행...
연합뉴스  2018-08-08
[법원] 검찰,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징역 8년, 벌금 2억4천만원’ 구형
“이현동, 혐의 전면 부인에 박윤준 차장에게 책임 전가하고 있다”이현동, “국세청 조직에 누를 끼쳤으나 떳떳하다…진실 밝혀달라”내달 8일 오전 선고 예정이명박 정부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
유일지 기자  2018-07-27
[법원] [이현동 재판] IRS 자금전달책, 또 불출석
20일 서울중앙지법, 이현동 전 국세청장 10차 공판 속행국정원 자금 5000만원을 국세청 해외정보원에게 건넨 것으로 알려진 해외정보원의 자금전달책(가족)이 지난 공판에 이어 또다시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지 않았다.20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
유일지 기자  2018-07-20
[법원] 대법 "계산방식 확정 전 과다부과된 종부세…당연무효 아냐"
"2015년 대법판결 전엔 법리다툼 여지…과세처분 무효 엄격히 판단해야"종합부동산세 계산방식을 두고 불거진 법리 논쟁을 정리한 대법원의 2015년 6월 판결 이전 부과된 종부세는 비록 대법원 계산방식보다 더 많이 산정됐더라도 무효가 아니라...
연합뉴스  2018-07-20
[법원] ‘DJ비자금 추적’ 박윤준 전 국세청 차장, “메신저 역할은 인정”
국고유출 관련 “정당한 활동의 대가…개인적 사용한 바 없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으로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비자금을 추적하는 데이비슨 프로젝트에 협조해 국가정보원 자금을 미국 국세청 요원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 박윤준 전 국세청 ...
유일지 기자  2018-07-20
[법원] [이현동 재판] IRS 자금전달책…결국 ‘증인 불출석’
11일 서울중앙지법, 이현동 전 국세청장 9차공판 속행국정원 자금 5000만원을 받아 국세청 해외정보원(IRS요원)에게 건넨 것으로 알려진 국세청 해외정보원의 자금전달책(가족)이 재판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향후에도 법정에 출석할지 여부는 불투명...
유일지 기자  2018-07-11
[법원] '매매 후 낼 세금' 설명 안 한 공인중개사…"배상 책임"
매도인 부가가치세 1천여만원 부과되자 소송…일부 승소부동산을 팔 때 발생하는 세금을 매도인에게 알려주지 않은 경우 공인중개사가 그 세금 일부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8일 법원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 말 인천시 남동...
연합뉴스  2018-07-09
[법원] [이현동 재판] ‘DJ뒷조사 핵심’ 박 전 국장 “이현동 1억2천 받았다”
박 모 당시 국제조세관리관, 해당 사건으로 기소돼 증언에 신중결국 핵심 사안 등 증언 거부 계속돼 비공개 재판으로 전환“이현동, DJ 비자금 추적해보라고 지시…관련자료 전달받았으나 찌라시 수준”“국정원이 건넨 1억2천만원, 어디에 쓰였는지...
유일지 기자  2018-07-04
[법원] [이현동 재판] 이현동 비서 “박 국장, 김승연 데리고 온 적 없다”
“박 모 국제조세관리관, 김승연 대북공작국장을 데리고 이현동 접견한 적 없어”“쇼핑백 휴대 못하게 클린룸제도 운영…이 전 청장 쇼핑백 직접 들지도 않아”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국세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그를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며 일정을 관리하던 국세공무원...
유일지 기자  2018-07-02
[법원] ‘DJ뒷조사 뇌물수수’ 혐의 이현동 전 국세청장 '보석 신청'
이명박 정부 시절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에 협조한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법원에 보석을 청구했다.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18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부(재판장 조의연)에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
유일지 기자  2018-06-18
[법원] [이현동 재판] 최종흡 “이현동 소개로 박 국장 만나 DJ비자금 실무협의”
18일 서울중앙지법, 이현동 전 국세청장 6차공판…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 출석“원세훈 국정원장, 이현동 청장 만나라 지시…이 청장, 박 국장 소개시켜줘”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이 “원세훈 원장과 이현동 청장이 DJ비자금 추...
유일지 기자  2018-06-18
[법원] [이현동 재판] 원세훈, “국세청에 자금지원 지시…DJ비자금 추적은 아니었다”
원세훈, “국세청에서 역외탈세 예산이 없다고 해 한번 도와주라 지시”“해외정보원에게 돈이 가는 것은 보고받은 적은 있으나…잘 모른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세청에 돈을 지원해주라고 한 기억은 있지만, 최종흡 전 3차장의 증언처럼 이현동 국세청장에게...
유일지 기자  2018-06-15
[법원] 서울고법, 변호사 세무대리업무등록갱신 반려처분 취소 판결
12일, “소송비용 30% A변호사, 나머지는 서울지방국세청이 부담” 지난 4월 헌법재판소에서 2004년부터 2007년 말 사이 변호사 자격을 취득한 변호사에 대한 세무대리업무 수행 허가 판결을 받은 사건에 대한 ‘위헌법률심판제청’을 낸 A변호사가 본...
유일지 기자  2018-06-12
[법원] 'DJ 뒷조사 지시' 원세훈 "기억 안 나…국장끼리 인수인계한 듯"
전 대북공작국장 재판 증언…"연어사업, 해외도피 사범 국내 송환일 뿐"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공작비를 사용해 김대중 전 대통령 등의 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도록 지시한 의혹을 받는 원세훈(67) 전 국가정보원장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서...
연합뉴스  2018-06-11
[법원] 검찰,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에 징역 10년, 벌금 3천억원 구형
8일 서울고법, 양측 최후변론 속행검찰, “피고는 해외컴퍼니에 숨어 납세의무 이행하지 않았고 조세권 무력화"변호인, "IMF위기과정에서 일어난 일, 전형적 조세포탈사건으로 봐선 안돼" 조석래 전 효성그룹 회장에 대해 8일 검찰이 또다시 징역형을 구형했...
유일지 기자  2018-06-08
[법원] ‘세무조사 무마청탁’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 재판 ‘2라운드’돌입
8일 서울고법, 1차 공판 속행 세무조사 담당 공무원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롯데그룹 화학BU장)에 대한 항소심 첫 재판이 8일 열렸다.이날 오전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재판장 김인겸)는...
유일지 기자  2018-06-08
[법원] 법원 “더존 회계프로그램 데이터, ‘세무사랑2 호환’ 의무 없다”
28일 춘천지법, ‘더존 스마트A 데이터 제공 가처분 신청’ 기각 결정더존, “향후에도 불법적 데이터 컨버팅 용인하지 않겠다”는 입장 확고더존비즈온의 회계프로그램인 ‘스마트A’의 데이터를 경쟁사 프로그램인 ‘세무사랑2’에서 호환되도록 할 의무가 없다는...
한효정 기자  2018-05-30
[법원]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국세청 증여세 2천100억 불복 소송
검찰 수사 과정서 탈세 확인…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이 완납신격호(96)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2016년 검찰 수사 과정에서 세금 탈루가 확인돼 국세청이 부과한 2천100억원의 증여세에 대해 불복 소송을 냈다.29일 법원 등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지난 ...
연합뉴스  2018-05-3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3736)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3, 1809호 (충정로2가, 골든타워빌딩)
대표전화:02) 6352-6331  |  기자실:02) 6352-6332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서대문-0108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