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3 금 19:43
기사 (전체 34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 국감으로 알게 된 것들
조사국 이름을 바꾸는 것을 검토해 보겠다. 국세 체납액이 엄청 많다. 이스타항공 전 소유주인 이상직 의원 측을 세무조사하는 모양이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삼성전자도. 국세청 직원들이 연간 수천 건에 이르는 실수를 저질러 과세를 잘못하고, 또 ...
서주영 편집인  2020-10-21
[칼럼] [돈세상] ‘168.7조원’ `97년의 공적자금…또 외환위기가 온다고?
1997년 우리나라는 다른 나라에서 빌린 돈을 갚지 못하게 되는 외환보유액이 부족했습니다. 국가가 부도나기 직전이었습니다. 사태를 막기 위해 IMF로부터 돈을 빌려서 갚았습니다. 그리고 국내의 많은 금융기관과 기업들을 살리기 위해 예금보험공사, 자산관...
서주영 편집인  2020-10-16
[칼럼] [돈세상] ‘59.9조원’ 해외금융계좌신고액…무신고자는?
우리나라가 아닌 외국의 금융기관에 계좌를 갖고 있다면 통장 잔액의 합이 해당연도 매월 말일중 어느 하루라도 5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그 금융계좌의 정보를 다음해 6월 납세지 관할 세무서에 신고해야한다. 이것이 지난 2011년 6월부터 처음 시행된 ‘해외...
서주영 편집인  2020-10-15
[칼럼] [세언세설] 국세체납액 9조원…못난 정치(政治) 때문이다
우리는 왜 세금을 내는가? 공동체를 위한 비용으로 쓰기위해서다. 그 세금의 무게와 절차는 법률로 정해져있다. 그 세금을 거두어 들어는 곳은 국세청이다. 그리고 지금까지의 국세행정은 법률에 정해진 대로 정확하고 거두어 들이는데 대부분의 초점이 맞추어졌다...
서주영 편집인  2020-10-13
[칼럼] [세언세설] 세금, ‘혈세’라고 부르자
지금부터 15년 전 쯤의 일이다. 당시 이용섭 대통령혁신수석비서관이 청와대 홈페이지의 개인 블로그에 ‘혈세(血稅), 적절한 표현인가’란 글을 올렸다. 고 노무현 대통령 집권 시절이다. 당시 이 수석은 기재부 세제실장과 국세청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서주영 편집인  2020-09-21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 납세서비스 재설계에 대한 ‘고언(苦言)’
국세청이 김대지 새 청장시대를 맞아 국세행정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선언했다.지난 15일 김 청장은 첫 전국세무관서장회의를 열어 디지털경제 확산, 국제질서 변화, 저출산‧고령화 등 경제사회의 구조적 변화에 따라 국세행정의 미래도 바뀌어야 한...
서주영 편집인  2020-09-18
[칼럼] [세언세설] 국세청장들의 ‘립 서비스’
또 국세청장이 세무조사를 축소하겠다고 한다. 새 국세청장 후보자가 밝힌 세무조사 운영방향이다. 납세자 입장에서 세무조사를 받게 되면 받은 후 부과되는 추징액보다 세무조사를 받는 다는 것 자체가 참 귀찮은 일이다. 또 세무조사 요원들에게 설명을 잘 못하...
서주영 편집인  2020-08-20
[칼럼] [칼럼] ‘압구정 사는 국세청장, 자곡동 사는 국세청장 후보자’
1년여전 쯤 현 김현준 국세청장의 인사청문회 쟁점은 국세청장에 지명되기전 2주택이었다가 5월경 경기도 분당의 아파트를 팔면서 1주택자가 됐다는 것이었다. 모양상 1주택자가 되었지만 경기도의 아파트를 팔고 서울 압구정동의 아파트를 선택해 소위 서울의 똘...
서주영 편집인  2020-08-18
[칼럼] [칼럼] 청문회 앞둔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한 가지 ‘힌트’
과거 국세청장 인사청문회를 기억해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이르게 한 단초를 제공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는 태광실업(경남 김해)에 대한 서울국세청 조사4국의 세무조사로 인해 ‘정치적 세무조사를 할 것이냐, 안할 것이냐’에 초점이 맞춰진 경우가 많...
서주영 편집인  2020-08-10
[칼럼] [칼럼] 새 국세청장에 대한 ‘고언(苦言)’
국세청장을 바꾼다는 소식이 전해진지 40여일, 차일피일 미뤄지던 새 국세청장 후보자가 지난달 30일 발표됐다. 예상대로 김대지 국세청 차장이 문 대통령의 지명을 받았다. 그는 이제 국회의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으면 영예의 국세청장...
서주영 편집인  2020-08-03
[칼럼] [칼럼] 그들은 왜 ‘청주와 세종시’ 집을 팔았을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집값 폭등으로 집권 여당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민심이 들끓자 청와대와 정부는 부랴부랴 청와대 사람들과 여당의원들, 고위공직자들의 다주택 매매를 압박하고 나섰다.그리고 대통령 비서실장이 솔선수범(?)해 청주와 서울 반포의 집 두채...
서주영 편집인  2020-07-17
[칼럼] [기자수첩] 무리한 재정지출, 조세저항 부메랑 될라
최근 수도권의 한 세무서를 방문했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만난 한 여성납세자에게 “어떻게 오셨어요?” 물으니, “세금이 너무 많다. 미용실 하는 딸 대신 세금을 내러왔는데, 1년에 6번이나 세금을 내야한다. 한 번에 60만원 넘게 낸다. 하루 종일 서서...
채흥기 기자  2020-07-10
[칼럼] [기자수첩] ‘위장이혼이냐? 아니냐?’ 법과 현실사이 줄타기하는 납세자
지난달 30일 수도권의 한 세무서에서는 납세자가 세무서의 과세에 불복한 건을 심사하기 위한 국세심사위가 열렸다. 주제는 세무서가 위장이혼이라는 이유를 들어 양도소득세를 과세한 것을 놓고 세무서와 세무대리인 간 열띤 공방이 벌어졌다.세무서 측은 위장이혼...
채흥기 기자  2020-07-02
[칼럼] [칼럼] 헌재와 국회 법사위 그리고 ‘존버’에 들어간 세무사들
`18년 4월 변호사들에게 세무대리 행위 전부를 제한하는 것은 헌법에 합치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오자 세무사들은 긴 한숨을 내쉬었다. 헌재의 결정은 6:3이었고, 재판관 한명만 더 소수의견을 밝혔어도 결정은 달라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서주영 편집인  2020-07-01
[칼럼] [칼럼] 누가 국세청장을 흔들었나?
누가 그를 흔들었나, 청와대일까, 정치권일까, 아니면 내부일까. 최근 세정가는 김현준 국세청장의 교체설로 오뉴월 땡볕보다 더 뜨겁다. 교체 소식이 들린지 며칠이 지나면서 ‘왜’라는 물음은 사라졌다. 들으려 해봤자 ‘청장이 너무 실무형이었다’라는 소리 ...
서주영 대표·편집인  2020-06-29
[칼럼] [기자수첩] 6월의 명퇴, ‘개업이 두렵다’
코로파19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으면서 수십 년간 국세공무원으로 재직하다 6월말 명예롭게 퇴직하는 일선 세무서장 출신들은 기쁨보다는 세무사로서 제2의 인생을 설계해야 한다는 부담감은 여러 가지 악재로 자유인이라는 기쁨보다 만만치 않은 세무시장의 환...
채흥기 기자  2020-06-23
[칼럼] [칼럼] ‘재난지원금은 비과세, 고용지원금은 과세’ 정책효과 있겠나?
2020년과 함께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국민들의 생활의 불편과 소득감소, 국가경제적 피해가 정말 엄청나다. 한국형 진단키트 확보와 헌신적인 의료진, 전수조사와 투명한 정보공개 등 성공적인 생명방역 덕분에 다른 나라에 비해 경제피해도 ...
구재이 세무사(세무법인 굿택스 대표)  2020-06-03
[칼럼] [칼럼] 코로나 시대의 ‘정기세무조사’
4.15총선에 자칫 영향을 미칠라 숨고르기를 하던 국세청이 대기업들에 대한 정기순환 세무조사를 본격 시작했다. 4월 말경부터다. 국세청으로선 당연히 해야 할 일이지만 국세행정이 정치에 휘둘리고, 눈치를 봐왔다는 것은 과거 여러 사례들에서 충분히 입증돼...
서주영 편집인  2020-05-28
[칼럼] [칼럼] 코로나19와 국제조세
국제적 조세회피에 대응한 BEPS(Base Erosion & Profit Shifting) 프로젝트는 종전 국제조세의 주요 쟁점을 망라하면서 세계 모든 나라를 국제조세의 장으로 끌어들이는 계기가 되었다. BEPS 프로젝트의 영향으로 고정사업장 세제, ...
박훈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  2020-05-20
[칼럼] [칼럼] ‘뭔가 찜찜한’ 국세청의 PK출신들
내달 말쯤 국세청 고위직 인사가 예정되면서 세정가가 귀동냥과 함께 술렁이고 있다. 국세청은 인사 관례상 고공단가급(1급) 자리나 지방국세청장에 임명된 후 1년가량이 되면 무조건 후진을 위해 명예퇴직을 하거나 자리를 옮기는 것이 오랜 전통으로 자리 잡고...
서주영 편집인  2020-05-18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