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39

박유천 삼성동 오피스텔, 공매에서 35억100만원에 낙찰

연합뉴스l승인2019.10.06 09:32: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질문에 답하는 박유천.

배우 겸 가수 박유천이 보유한 삼성동 오피스텔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공매에서 낙찰됐다. 낙찰가는 35억100만원.

4일 캠코에 따르면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진행된 박씨 소유 강남구 삼성동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 2차 공매에서 낙찰자가 나왔다.

이 오피스텔은 지난달 23∼25일 시작가격 38억6천만원에 1차 공매가 진행됐으나 낙찰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번 주에는 최초 감정가의 10%를 낮춘 34억7천400만원에 공매가 시작됐다. 시작가보다 2천700만원 높은 가격을 낸 유효 입찰자 1명에게 낙찰됐다.

이 부동산은 법원 경매에도 걸려 있다. 박씨에게 대출해준 굿모닝자산관리대부가 채권 11억3천284만원을 청구하면서 법원에 경매를 신청했고, 법원이 지난 6월 경매개시결정을 내렸다.

이 대부업체를 포함해 금융사와 기업에서 30억원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다. 삼성세무서도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다.

지난 3월에는 한 여성이 박 씨를 고소하며 제기한 가압류 1억원까지 추가됐다.

캠코 공매는 강남구청이 의뢰했다.

오는 7일 매각 결정이 이뤄지고 다음 달 6일 안에 낙찰자가 대금을 모두 내면 캠코는 등기부등본에 있는 권리자를 보고 금액을 배분할 예정이다.

▲ 박유천 소유 강남구 고급 오피스텔.서울 강남구 삼성 라테라스.

연합뉴스  (yonhapnews)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