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8 금 17:39

[`19 국세청 국정감사] ‘처음처럼’ 일본술?…“국세청 주류거래질서 왜곡 방관말라”

유일지 기자l승인2019.10.10 20:59: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롯데주류에서 생산하는 소주 ‘처음처럼’이 일본술이라며 불매운동 리스트에 오르내리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정보라며 국세청이 왜곡된 주류거래질서를 바로잡아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은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처음처럼’은 강원도 강릉에 공장을 두고 있고, 2018년 기준 314명을 고용하고 161억원을 인건비로 사용하고, 강릉세무서 세수의 34.2%을 납부하는 지역 대표 향토기업인데, 최근 인터넷, SNS 등에서 일본소주라는 주장이 확대 재생산되며 불매운동이 확산돼, 매출이 40% 감소하고 강릉공장의 가동률은 31% 감소했으며 고용인원도 21명 감소하여 지역 경제에 막대한 피해를 미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롯데주류가 속한 롯데칠성음료(주)는 국민연금이 9.16%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등 지분구조가 다양한데 일부 외국자본이 들어와 있다는 이유로 친일기업으로 매도하는 것은 삼성전자, 포스코, 현대차 등의 외국인 지분율이 절반을 넘어가는 상황에서 글로벌 시대에 역행하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 양조장에서 시작해 지역의 경월소주로 역사를 지속해오다 1993년 두산그룹에 편입됐고, 롯데그룹에 들어온 것은 불과 10년 전인 2009년으로 ‘처음처럼’이란 브랜드명도 두산그룹 경영 시절 만들어진 것”이라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포함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권성동 의원은 “이러한 허위정보가 인터넷상에서 확대 재생산되고 경쟁업체 등이 이를 조장할 가능성에 대해 국세청이 방관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자 김현준 국세청장은 “공정거래질서를 해치는 부당경쟁 행위가 있다면 주류거래질서 확립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