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7.3 금 18:56

공인회계사들이 본 기업경기실사지수 '2분기 30/100'…'3분기 37' 전망

김영기 기자l승인2020.05.25 08:48: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 경제전반에 대한 BSI(기업경기실사지수) 설문조사 결과 `20년 2분기 현황은 100을 기준으로 ‘30’으로 평가됐으며, 3분기 전망치는 ‘37’로 조사됐다.

한국공인회계사회(회장 최중경)는 우리나라 경제와 산업에 대한 공인회계사의 분석과 전망을 다룬 ‘CPA BSI’ Vol.6(최신호)을 통해 이같이 전망했다.

경기가 악화된다고 응답한 비율(2020년 2분기 74%, 2020년 3분기 67%)이 호전된다고 응답한 비율(2020년 2분기 4%, 2020년 3분기 5%)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2020년 2분기와 3분기 공히 경기 악화가 지속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경기 부진의 주요 요인으로 COVID- 19로 인한 외부환경 불확실성, 수출 부진, 내수 침체를 꼽았다. 주목할 점은 COVID-19 Impact 요인이 수출과 내수 등 다른 요인에 비해 경기 판단 時 압도적인 선택을 받았다는 것이다.

COVID-19로 인한 경영환경 불확실성을 경기 판단의 최우선 요인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수출과 내수는 Vol.5에 이어 이번호에서도 경기 판단의 주요 요인으로 선정되었다.

COVID-19 확산으로 인한 각국의 ‘문걸어 잠그기’영향으로 세계교역이 급감하면서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

대외 경제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는 수출 감소로 인한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민간 소비가 얼어붙으면서 내수도 경기 부진의 주요 요인으로 선정됐다.

2020년 우리나라 경제에 영향을 미칠 주요 세부요인으로는 ▶COVID-19 Impact로 인한 세계경기 둔화, 세계교역 위축 및 금융시장 불안정 ▶소비심리 개선 여부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기업의 투자심리 개선 여부 순으로 응답했다.

응답자들은 COVID-19 Impact로 인한 외부환경 불확실성 확대와 수출 부진, 소비심리 악화에 따른 내수 위축이 우리나라 경제 부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평가했다.

이는 COVID-19로 인한 외부환경 불확실성, 수출, 내수 등을 경기 부진 주요 원인으로 꼽은 것과 일맥상통하다고 볼 수 있다.

경제가 호전될 것으로 전망하는 응답자는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을 주요 요인 중의 하나로 꼽고 있다.

COVID-19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 정책이 매우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주요 산업의 BSI를 분석한 결과, 제약·바이오, 식음료, 유통 산업 등을 제외한 全 산업이 COVID-19의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우리나라 수출 주력산업이자 기간산업인 석유화학, 자동차, 철강, 조선, 정유 산업의 부진을 매우 심각하게 평가하고 있다.

이번호 심층 분석 대상 산업인 석유화학 산업 BSI를 분석한 결과, 2020년 2분기 28, 2020년 3분기 41로, 부정적 평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악화 판단의 주요 원인으로는 COVID-19로 인한 외부환경 불확실성과 이로 인해 파생된 油價를 포함한 원·부자재 가격 변동성을 선택했다.

COVID –19가 석유화학 산업에도 직격탄을 날리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석유화학 산업의 위험요인으로는 유가 변동 불확실성 확대와 COVID-19 Impact로 인한 세계경기 둔화, 세계교역 위축 등에 따른 석유화학 제품 수요 둔화 등을 꼽았으며, 성공 요인으로는 범용 화학제품에서 高 기능성 화학제품 등 고부가 첨단화학으로의 사업포트폴리오 재편을 지목했다.

우리나라 핵심 기간산업이자 수출주력산업인 석유화학 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정부의 지원 정책에 대해서는 제품 개발과 제품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대한 지원을 압도적으로 꼽고 있다.

공인회계사회 관계자는 "공인회계사들은 COVID-19로 인한 경제 부진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평가하고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 기간산업이자 수출 주력산업인 석유화학, 자동차, 철강, 조선 산업의 부진을 매우 심각하다"면서 "현재의 경제위기 상황을 타개하고 경기활력 제고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재정정책 확대가 필요하다"고 제기했다.


김영기 기자  sejungilbo33@naver.com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