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3 목 10:33

[홍남기 청문회] “보유세 기준 단계적 높일 것”

유일지 기자l승인2018.12.04 13:05: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형수 의원, 불평등 문제 심각성 지적 ‧ 소득재분배 정책 강화
 

▲ 4일 국회 부총리 인사청문회. 홍남기 후보자와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업자와 근로자의 소득이 증가한 규모보다 주택과 토지 등 부동산 규모증가율이 큰 것으로 나타나면서 종합부동산세에 대한 과세가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홍남기 장관 후보자는 보유세 강화를 위해 조세체계를 바꿔나갈 것을 약속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순자산의 대부분이 부동산과 토지 가격 상승에 의한 것인 반면, 조세부담률은 매우 낮다는 점을 지적하고 종합부동산세 등 자산에 대한 과세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서 의원은 한국은행의 국민대차대조표에 나타난 부동산자산 가액의 변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6년 대비 2017년 주택가격은 286조원, 토지는 283조원이 늘어나 총 569조원이 증가했다고 밝히고, 사업자와 근로자소득 대비 증가 규모가 큰 것을 지적했다.

반면 지난해 조세부담률은 토지 가액증가에 대한 재산세, 종합부동산세 등 조세부담률은 2.2%로 사업자 영업잉여(16.7%), 근로자 임금급여(5.2%)보다 훨씬 낮다고 설명했다.

또, 국가별 GDP 대비 조세부담률의 OECD평균 25.1% 대비 한국은 19.4%로 낮은 것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그 원인으로 첫째, 공공사회복지지출 규모가 작고 확대도 부진한 점, 둘째, 공공사회복지지출이 필요한 곳에 혜택이 가지 않는 문제를 지적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공공사회복지지출 규모는 2006년 7.0%로 OECD평균 18.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고, 2016년 10.4%로 3.4% 늘어났지만, OECD평균은 21.1%로 여전히 크게 차이가 난다. 또한 서 의원은 소득 5분위 중 1분위에 지출돼 소득증대 효과가 있는 것은 기초연금 뿐이고, 기초생활보장급여와 근로장려금, 아동수당 등은 주로 2,3분위 등 중하위층, 공적연금, 세금공제 등은 4,5분위 등 상위층에 집중돼 소득재분배 효과가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국가별 소득재분배효과를 보면 OECD평균은 64.1%이나 한국은 19.5%에 불과한 수준이었고, 저소득층의 소득개선효과도 OECD평균 62.1%인데 반해, 한국은 11.5% 수준에 불과한 것을 들어, 소득재분배 정책을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서형수 의원은 “젊은이들의 희망의 사다리가 사라진 것이 불평등 양극화 때문”이라며 “보유세를 높이고, 부동산에 대한 조세체계 전반을 개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홍 후보자는 “보유세 기준을 단계적으로 높여 나갈 것”이라며 “보유세 강화를 위해 조세체계를 바꿔나가겠다”고 답했다. 이어서 서 의원 다시 “단계적 인상보다는 보유세 방향, 철학을 바꿔 조세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보유세 개편 방향의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서 의원은 홍 후보자에게 경제부총리의 법적 권한과 책임에 따라 경제정책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책임 있게 수행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유일지 기자  salixy@hanmail.net

<저작권자 © 세정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정일보는 공평한 세상을 꿈꿉니다."

최신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04214) 서울 마포구 만리재로 15 (공덕동) 제일빌딩 606호
대표전화:02) 6352-6331  |  팩스번호:02)6352-6333  |  이메일:sejungilbo@naver.com 
신문사업등록번호:서울,아02809  |  제호:세정일보  |  등록일자:2013.09.10  |  발행일자:2013.03.29  |  대표/편집인:서주영  |  발행인/청소년보호책임자:임영옥
사업자등록번호:105-20-75949  |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8-서울마포-1851호
Copyright © 세정일보. All rights reserved.